주부의탈선 -하

EBOD-652    æµäºæ¢¨æ ì´ë¯¸ì§ #1 

[EBOD-652]


그렇게 항문 애무에 젖어있을 때 아저씨는 바지를 벗는지 벨트 풀으는 소리가


들렸어요…..그리고는 항문 애무를 멈추고 일어서더니 뒤에서 저를 안았지요….


한 손으로는 제 유방을 주무르고 한 손으로는 자신의 성기를 잡아 제 아래에


비 벼 되었어요…갈라진 틈을 더 벌리려는 듯이요….아래 위로….


그것도 잠시 기사 아저씨의 성기가 제 몸 속으로 들어 오는 것을 느꼈죠…..


남편 것 보단 작다는 생각을 했어요….하지만 나이에 걸맞지 않게 딱딱함은 


느껴졌어요…제 몸 속에 성기가 다 들어왔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….


아저씨는 더 깊이 넣어 보려는 듯 힘을 주었어요……그리곤………


넣었다 뺐다를 반복 하기 시작했죠….아저씨는 서두르는 모습도 없이 침착하게


잘 하셨어요……..그리고 아저씨는 다시 중얼거리기 시작을 했죠……


아까와는 틀리게 아저씨의 입이 제 귀 가까이 있었기 때문에 선명하게 


들을 수 있었죠….아저씨는 이런 말을 했어요……


“아줌마 ?지 정말 맛있어…정말 쫄깃쫄깃해…..?지에 물도 너무 많고….


정말 ?지가 일품이야……..이런 ?지는 처음이야….”


그런데 이상가게도 아저씨가 이런 말을 할 때 마다 전 움찔 움찔 하며


흥분이 더 되는 거에요….처음 하는 경험이라 그런지…..어쨌든 너무 흥분을 


하고있었고 전 자신도 모르게 손을 다리사이로 넣어 흔들거리는 아저씨의


고환을 만지며 주물러 주었어요…..


한참을 움직이던 아저씨는 헐 떡 되며 저에게 묻더군요…


안에다 해도 되냐 구요…그래서 저는 밖에다 하라고 했어요….임신이 걱정


되었거든요…..잠시 후에 사정 할 때가 되었는지 아저씨는 성기를 제 몸에서


빼고는 성기를 제 항문에 넣으려 하시는 거에요….전 참으려 했지만 나도


모르게 힘이 들어가서 그런지 아니면 아플 것이라는 선입견인지……일단은


하지 말라고 사정을 하였죠……그러니 아저씨는 다시 제 몸 속으로 성기를 


밀어 넣고는 빨리 움직이기 시작을 했죠……사정 할 때가 된 것 같았어요..


순간 아저씨는” 잠시만 참아요” 하시곤 성기를 빼내서 항문에 밀어 넣는 거에요.


.


조금만 넣으면 안 아플 거라 했지요…아저씨는 귀두 부분만을 항문에 넣고


손으로 자신의 성기를 흔들었어요……잠시 아저씨는 제 항문 안에다


정액을 싸기 시작했어요…..으~~~하며 신음소리를 내었죠……..


전 제 항문에 따뜻한 아저씨의 정액이 들어 오는 것을 느끼며 저도 오르가즘을


느꼈고요…..전 지쳐서 숨을 거칠게 쉬며 가만히 있었는데……


아저씨는 언제 옷을 입으셨는지 옷을 다 입으시고 휴지로 제 아래와 항문을 


정성 드려 닦아주고 계셨어요…….그리곤 아쉬움이 아직 남아 있는지….


제 아래를 길게 서 너 번 핥아주시고는 고맙다고 하시더군요….


처음에는 아버지 같다는 생각에 불쌍하게 생각이 들어 시작한 거 였지만…


지금 생각해보면 제가 즐기기 위해 기사 아저씨를 유혹을 한 것 같단 생각이


들었어요……..아저씨는 집에 데려다 주시겠다고 해서 저는 고개를 끄덕였어요..


잠시 후 차가 도로를 나와 집쪽으로 향할 즘 슈퍼마켓이 눈에 들어와 세워달라


고해서 전 슈퍼마켓에 들어가 음료수와 담배 한 갑을 사서 아저씨에게 주었어요.


.


음료수를 마시는 기사 아저씨의 옆 모습을 보니 갑자기 아버지 생각이 나 


눈물이 핑 돌더라고요………아저씨 열심히 사세요…………..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주부의탈선 - 상 

주부의탈선 - 하

0 Comments
RANKING NEWS